Media

[아멘넷] 갈림길에 놓인 동부한미노회와 필그림교회 _ 11/17/15 갈림길에 놓인 동부한미노회와 필그림교회 

2015/11/17 (화) 09:07 ㆍ추천: 1     

미국장로교 교단 탈퇴(관계해소)를 놓고 일어나고 있는 동부한미노회와 뉴저지 필그림교회간의 갈등이 이제 갈림길에 놓였다. 이전의 은혜로운 관계해소의 과정으로 다시 돌아가 필그림교회가 노회의 협조가운데 다시 교단탈퇴의 과정을 밟을 수 있을지 아니면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끝까지 힘대결을 벌일지 이번 주 결정이 된다. 갈등이 벌어지자 노회의 일부 지도자들이 사건을 확대시키지 않기 위해 중재활동을 벌였으나 실패했고, 이번에 중재를 나선 측은 노회의 상위기관인 대회 측이다. 대회의 사법전권위원회는 노회가 필그림교회에 파송한 행정전권위원회의 활동을 유예시킨바 있다.

화해의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필그림교회 양춘길 목사는 대회의 본격적인 중재를 앞두고 11월 15일(주일) 오전 이메일을 통해 노회와 노회원들에게 사과를 했다. 양 목사는 먼저 교단 관계해소 과정에서 일부 교인들이 노회에서 파송된 위원들에게 무례하게 한 언행들에 대해 담임목사로서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 둘째 노회에서 파송한 행정전권위원회의 지시를 그대로 따를 수 없었던 것을 사과하고 양해를 구했다. 셋째 사회적으로 생겼을 수 있는 동부한미노회와 필그림교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나 한 걸음 더 나아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린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노회와 함께 미디아를 통해 풀어 나가기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회와 갈등이 일어난 후 필그림교회가 시작한 40일 대각성 기도회에서 기도를 인도하는 양춘길 목사

같은 날인 15일(주일) 필그림교회는 임시공동의회를 열었는데 총 유효투표자 1,259명 중 압도적인 98%(1,233명)이 교단을 떠나는 것을 찬성하고, 26명이 반대했다. 공동의회 일정은 노회가 행정전권위원회를 파송하기 전에 예정되었던 것으로, 노회가 참가하지 않은 공동의회의 결과는 교단 관계해소 시스템에서 유효하지 않는 참고사항일 뿐이다. 이번 결과에 대해 양춘길 목사는 "물론 이것은 비공식적인 것이다. 하지만 목회자로서 교회가 하나되는 것이 제일 감사한 것이고, 98%가 나옴으로 인해 필그림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가를 확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감사하다. 교인들이 적극적이며 질서정연하게 공동의회에 참여해주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양춘길 목사는 "하나님께도 영광이 되고, 서로에게 유익이 될 뿐만 아니라 교계의 덕이 되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최선을 다해 은혜로운 관계해소로 다시 돌아가서 대화를 할 수 있기 위해 상위기관인 대회에서 중재역할을 하는 절차를 밟게 될 것 같다. 사실은 본의 아니게 서로 불신이 생겨서 대화가 잘 안되는 상태였는데 양쪽이 다 대회의 중재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어, 대화를 통해 원래 은혜로운 관계해소로 마무리 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게 된 것이다. 바라기는 대회의 중재로 대화가 시작되어 12월 정기노회에서 마음이 서로 통한 상태에서 순조롭게 일을 풀어갈 수 있는 결정이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한 가지 장애물이 나타났다. 필그림교회가 개최한 공동의회가 대회의 중재에 역효과를 가져 온 것이다. 동부한미노회 관계자는 필그림교회의 이번 임시공동의회의 개최가 효력이 없는 줄 알고서도 강행하고 결과만을 강조하고 있으며, 공동의회 과정에서 대회 측과의 사전 약속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았다며 △회의법 △공지내용 △안건변경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무엇보다 대회 중재를 위해 제일 중요한 첫 번째 단추를 제대로 끼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양춘길 목사가 한 사과의 내용도 노회원들의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은혜와 용서를 외치지만 교계단체와 교회의 갈등은 세상단체보다 해결이 더 어렵다는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양측은 여전히 서로 존중하는 입장을 가지고 있으며,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려는 의사를 가지고 있어 극적인 화해가 기대되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기사 원문 보기
http://www.usaamen.net/news/board.php?board=news&command=body&no=8691